수향의 사진 갤러리니다.

| 자유게시판 |

| 구 자유게시판가기 |

제목: 두개의 바다
이름: suhyang5 * http://suhyang5.pe.kr


등록일: 2020-09-02 06:46
조회수: 688






두 개의 바다  




슬픔의 땅, 팔레스타인에는 2개의 바다가 있습니다.
하나는 갈릴리해이고, 하나는 사해입니다.

똑같이 요단강에서 흘러 들어가는 바다인데
갈릴리해는 물이 맑고, 고기도 많으며, 강가엔 나무가 자라고, 새들이 노래하는 아름다운

생명의 바다입니다.

그런데 사해는 더럽고 바다에 염분이 너무 많아 고기도 살 수 없고, 새들도 오지 않고 어떠한 생물도 살지 않는 죽음의 바다입니다.




똑같은 요단강 물줄기에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갈릴리 바다와 사해는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요?

왜 하나는 생명이 숨쉬는 바다가 되고, 하나는 이름 그대로 죽음의 바다가 되었을까요?
요단강 때문도 아니고, 토양 때문도 아니고, 기후 때문도 아닙니다.
그 이유는 다른 것에 있었습니다.

갈릴리해는 강물을 받아들이지만 그것을 가두어 두지 않습니다.
한 방울이 흘러 들어오면 반드시 한 방울은 흘러 나갑니다.
주는 것과 받는 것이 똑같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반면, 사해는 들어온 강물을 절대 내어놓지 않습니다.
한 방울이라도 들어오면 자신의 것이라고 그것을 가져버리고

한 방울의 물도 내놓지 않는다고 합니다.
받기만 하고 주는 것을 모르는 것입니다.

생명의 바다와 죽은 바다...
받은 만큼 주는 바다와 받기만 하고 주지 않는 바다...

사람도 두 종류가 있습니다.
우리는 사해가 될 수도 있고, 갈릴리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한 삶으로 보내길 원하시는지요?  

*부족할 것 없어 한없이 살고 싶었던 중국의 진시황도, 영원한 소녀의 이미지 오드리 햅번도,
세계 주먹을 재패하여 한 시대를 풍미하던 미국의 흑인 권투선수 무하마드 알리도,
돈이라면 부족할 거 없는 스티브 잡스도, 영원할 거 같았던 북한의 김일성도,

재물과 명예를 다 가진 이병철 회장, 정주영 회장도, 한껏 웃겨주던 코미디의 배삼룡도,

왕복이 없는 인생열차에서 시간표 없이, 한번도 돌아온 적이 없는 인생 왕복열차를 못 탔다 합니다.

사랑과 나눔에 최선을 다하는 행복한 시간들로 풍요로운 삶을 누리시길 기원 드립니다.------------------------

박정희 대통령은 1965년 미국 육군사관학교 '웨스트 포인트' 를 방문했다.

미 육사에서는 외국의 국가 원수가 방문을 하면 몇 가지 특권을 주는 전통이 있다.




그 특권은?
※ 1. 즉석에서 미 육사생들의 퍼레이드를 요청 하든가,

※ 2. 미 육사생들을 상대로 연설을 하든가,
※ 3. 미 육사에서 주는 선물을 받든가 하는 것이다.




미 육사에서 박 대통령에게 특권을 말하라고 하니,
(대부분 주로 즉석에서 생도들의 퍼레이드를 요청 하거나, 기념품 등을 받아 가거나, 생도들을 상대로 연설을 했던 많은 국가 원수들과는 달리)

박정희 대통령은 "지금 교정에서 벌을 받고 있는 생도들을 사면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래서 미 육사 교장은 점심 시간에 이를 생도들에게 "지금 교정에서 학칙 위반으로 벌을 받고 있는 260명의 생도들의 벌을 박 대통령의 요청으로 특별사면 한다"고 특사령을 발표한다.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있던 미 육사생들은 이 방송을 듣고 일어서서 기립 박수를 보냈다.

이에 박 대통령도 같은 식당 2층에서 점심을 먹다가 일어서서 손을 흔들어 화답 했다.

1965~1970년에 미 육사를 다닐 때 박수를 보냈던 생도들은 졸업 후, 당시에 기피하던

한국 파병 근무를 자원하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미 육사에서는 박대통령의 사면 그 후에도 미 육사를 졸업한 장교는 한국 근무를 영광으로 생각하는 전통이 생겨나게 되었다.

참으로 멋진 대통령에 멋진 장교들이다.

아련한 향수와 멋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이야기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C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suhyang5
 두개의 바다 2020-09-02 0 688
743
 suhyang5
 꽃밭에서 2020-08-01 0 720
742
 suhyang5
 제주촬영 여행 2020-04-04 0 913
741
 허철산
 세상 사람들아 욕심을 버리고 잠시만 쉬었다 가자 2020-03-08 0 422
740
 허철산
 우리 모두 이렇게 살다가요. 2020-02-28 0 470
739
 허철산
 가장 지혜롭고 행복한 사람 2020-02-12 0 387
738
 suhyang5
 캐나다 여행기 2020-02-09 0 375
737
 허철산
 구정 설날 조졔사 투어 밍 Namoim 1월 월례회 이모저모 2020-01-30 0 387
736
 suhyang5
 천의 얼굴 동대문 DDP 2020-01-26 0 363
735
 허철산
 눈 내리는 겨울 호수 낭송시 2020-01-15 0 354
734
 허철산
 Namoim 12월 월례회 이모저모  1 2019-12-26 1 378
733
 허철산
 Merry Christmas  1 2019-12-22 1 369
732
 suhyang5
 꽃다운 시절 2019-11-29 0 375
731
 suhyang5
 화담숲 이야기 2019-11-11 0 416
730
 허철산
 곤지암 화담숲 투어(Namoim) 2019-11-02 0 393
729
 suhyang5
 물향기 수목원 2019-09-26 0 371
728
 허철산
 Namoim 9월 월례회 이모저모 2019-09-25 0 370
727
 허철산
 Namoim 8월 월례회 이모저모 2019-08-28 0 379
726
 허철산
 사랑 할 날이 얼마나 남아 있을까? 2019-08-21 0 393
725
 suhyang5
 레일바이크 2019-08-12 0 36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 ⓒ 2006 suhyang5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