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향의 사진 갤러리니다.

| 자작 수필 |

제목: 내 짝사랑이 꽃피던날
이름: suhyang5 * http://suhyang5.pe.kr


등록일: 2009-10-25 23:22
조회수: 2260


내 짝사랑이 꽃피던날                   
            

              

평생을 살아가면서 여러가지 할 일도 많고             

보람을 느끼는 일도 많겠지만             

나는 늦게 배운 도둑질 처럼 디카에 빠져 들면서             

내 생에 마지막 정열을 쏟고 있다.              

빠져드는 재미가 솔솔하다.             

많은 운동을 요하고 많은 여행을 한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요인이지만 혼자 보는 영상도,             

손주들과의 사진찍는 재미도 나름대로 보람을 낳고 있다.                        

작은 며느리가 두번째 임신을 하면서             

입덧이 심해서 3주 째 병원에 입원 중이다.              

작은 며느리는 네살짜리 손주를 내가 데리고             

있어주기를 바라지만 아들 생각은 달랐다.             

매일 저녁 엄마를 보러 병원에 데리고 가야되고             

아이가 할머니 하고 노는 것 보다             

어린이집에 가는게 활기차고

            

즐거운 일상이라고 판단하는 모양이었다.               

그래서 토요일에 데리고 왔다가             

일요일 저녁 돌아갈 적에 아이를 데리고 갔었다.             

            

아들 생각은 일, 이주일 이면 될거라고 생각했었는지             

3주 째 들면서 아들도 지쳤나보다.             

할머니가 좀 데리고 있으라고 해서             

지난 토요일 여기로 오게 되었다.               

토요일은 큰아들네와 딸도 오고             

입원한 둘째 며느리를 빼고 온 가족이 다 모였다.             

재환이(둘째 아들 손주)는 사촌 누나들이 있으면             

엄마생각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신나고 재미있는 사촌누나들과의 만남이다.             

신명난 하루를 보내고 저녁에 모두가 차 두대에             

나누어 타고 병원으로 문병을 갔다.               

먼저 도착한 큰아빠와 누나가             

병원 현관에서 우리차를 맞았다.             

그 때 누나를 본 재환의 탄성은 가관이었다.             

병원가는 한시간 동안에 못 봤을 뿐인데             

그렇게 반가워 할수 가 없다.              

엄마의 링겔 주사바늘을 뽑아서             

아빠한테 야단도 맞은 경력이 있어서             

엄마옆에 가도 큰 감동이 없다.             

            

              

엄마에게 작별을 고하고 병원문을 나서는데             

누나는 누나집으로 재환이는 할머니집으로             

간다고 하니까 그렇게 서러운 눈물이 난다.             

누나와의 작별이 받아들여지지않는 것이다.             

엄마를 떠나야 하는 마당에 누나마저 이별이니             

할미의 안스러움이 이런가?              

            

직장생활을 하는 엄마를 일찍 부터             

떨어져 살아서인가 재환이는 어린아이답지 않게             

현실을 잘 받아들이고 현실 적응이 빠르다.              

용인으로 돌아오는 길에 분당에서             

고모도 이별하고 이제 의지할 곳은 할미밖에 없다.             

            

안스러워서 한 번 더 안아주고             

귀여워서 한 번 더 안아보고 볼을 맞추고             

또 마주보면 한 번 웃고             

우리의 사랑은 이렇게 무러익어갔다.             

큰아들 손녀 둘이 성격이 새침해서             

할머니가 아무리 짝사랑을 해도             

반응이 없어서 늘 서운했었다.             

재환이도 마찬가지였다.             

누나들만 좋아했고 그 다음 고모나 큰엄마였고             

할머니는 언제나 혼자 짝사랑만 하고 있었다.             

              

;             

그런 내게 절호의 찬스가 온것이다.             

우리는 작난기가 발동하면 할머니를 "아줌마요".             

하고 부른다 그러면             

나는 "할아버지요".             

하고 우리는 또 한 바탕웃었다.             

              

토마도쥬스 만들어 줄~까~~요~~?.             

믹스기에 토마도 하나 퐁당 넣고 소뼉치고             

밀감하나 넣고 손뼉치고             

오늘 점심은 빵하고 토마도 쥬스입니다.             

자 건배 쨍하고 건배하고 또 한바탕 웃음꽃이 만발하다.             

              

차를 타고 재환이 바지를 사러갔다.             

"할머니 안전벨트 매세요"             

"할머니 운전조심하세요"             

인적이 한적한 곳에서 빨간신호에             

기다리다가 좀 일찍 출발했더니             

"할머니 빨간불에가면 안되요"             

네살짜리의 말이라고 하기엔 혼자듣기가 아깝다.             

              

재환이가 화장실에 있는 작은 화병을 하나 깨트렸다.             

그런데 하는 말이라니.             

"할머니 내가 화병을 깼잖아요. 그러니까 할머니도 조심하세요."             

"당신이나 조심하세요.             

              

tv에서 날씨가 춥다고 허들갑이 대단하다.             

              

분당중앙공원에가서 사진도 찍고 비들기도 날리고.             

우리는 사랑의 봄을 맞은 듯             

훈풍이 감돌아 추운줄도 모르고 뛰어놀았다.             

              

오늘은 내가 병원에 가는날이다.             

할머니가 병원에 간다니까,             

자기는 안간다고 미리 발뺌이다.             

그럼 혼자 집에있을래?             

그것도 안되겠단다.             

            

              

재환이는 주사안맞고 할머니만 주사맞을거라고             

이해를 시킨후에 같이가기로 했다.             

몇군데 일을 보고 들러서 오는데             

벤스킨 라빈스 아이스크림집이 왜 그렇게             

눈에 잘 띄이는지 볼 때마다 할머니에게             

아이스크림 집이 있음을 확인시킨다.             

우리는 아이스크림도 사먹고 빵도 사가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엄마에게 전화를 연결해 주었더니             

"엄마 좀 나았어? 괜찮아? 토하고 있다고? 보고싶다고?             

엄마와의 대화가 애절하다.             

엄마가 "할머니가 맛있는 것 많이 사줬어?"             

"당~연 하지~~"             

              

우리는 이른 저녁을 먹고 목욕을 하기로 했다.             

사나이와 하는 목욕은 더 없이 즐겁다.             

난생 처음 할머니 지찌도 만지고             

재환이 지찌도 만지고 배꼬도 콕 찍어본다. ㅎㅎㅎ.........             

              

외출이 없을 때에는 혼자서 늘 컴에 붙어 있어야 하고             

할 일도 많은데 재환이가 같이 있으면             

게시판 덧글 한 줄도 쓸 수가 없다.              

              

나는 사랑에 취하여 약 먹는 시간도 잊고 지나가버린다.              

              

집은 레고로 정신없이 어질러져             

차분하게 내 일을 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             

            

              

내 아름다운 사랑의 수채화에는             

흉물스럽게 노상방뇨도 한 귀퉁이를 채색하고 있다.             

차를 타고 가다가 할머니 "시~이 하고 싶어"             

잘못하면 옷에 눌 수도 있어서 마음이 급하다.             

적당한 곳에 차를 세우고 노상방뇨를 서슴치 않는다.             

              

어디선가 줏어들은 유우모어가 생각난다.             

관광버스가 가다가 남여두사람이 내려서             

급한 김에 길가에서 작은 볼일을 보았다.             

              

순경이 달려와서 여자에게 노상방뇨에             

벌금2만원을 부과하였다.             

그리고 남자에게 벌금4만원을 부과하였다.             

당연히 남자가 의의를 제기하였다.             

저사람은 2만원인데 왜 나는 4만원이냐는 것이다.             

순경왈 당신은 끝나고 흔들었잖아?             

(화토치기 고스톱에서 흔들면 딴 액수의 곱을 받는다.)             

              

재환이는 어제도 4만원 오늘도 운좋게 4만원을 벌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C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8
 suhyang5
 이탈리아 토스카나 사진 여행 2015-06-10 0 2150
37
 suhyang5
 귀내미 마을 배추밭 2014-08-28 0 2240
36
 suhyang5
 서울 불꽃 축제 2013-12-07 0 1172
35
 suhyang5
 가뭄 ~~타 들어가는 대지~~ 2012-06-28 0 1431
34
 suhyang5
 한일 친선 민간교류 (한국 kj클럽과 일본 メロウ클럽 ) 2012-06-08 0 5428
33
 suhyang5
 물향기 수목원 2011-07-17 0 1661
32
 suhyang5
 이예순교수님 정년 퇴임 축하 공연 1 2011-07-07 0 1469
31
 suhyang5
 실버넷 기자 임명장을 받고. 2011-07-03 0 1415
30
 suhyang5
 Silver net News 9기 기자 제1과제 2011-06-27 0 1184
29
 suhyang5
 노인의 권익 2011-06-27 0 1104
28
 suhyang5
 비 오는 날의 데이트  2 2010-05-24 1 1806
 suhyang5
 내 짝사랑이 꽃피던날 2009-10-25 0 2260
26
 suhyang5
 日本傳統文化交流韓國公演觀覽記(日本語篇)  2 2009-08-24 2 2045
25
 suhyang5
 일본 전통문화 교류 한국공연 관람기 2009-08-23 0 1733
24
 suhyang5
 숙제 2  2 2008-11-10 1 2111
23
 suhyang5
 남대문 시장에서의 경험담 2008-10-28 0 2607
22
 suhyang5
 한일 교류회 일본편 2008-06-11 0 2780
21
 suhyang5
 처녀 촬영기  3 2007-06-29 2 3115
20
 suhyang5
 작은 마침표.  4 2007-05-10 0 3040
19
 suhyang5
 스승에게 감사를  3 2007-03-14 1 432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 ⓒ 2006 suhyang5 all rights reserved